최종편집 : 2020.07.01 21:29 |
아베 “한일관계 개선하고 싶어”…중국 쓰촨성서 6개월 만에 정상회담
2019/12/24 22:48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아베.jpg▲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아베 일본 총리가 12월 24일 정상회담에서 얼굴을 마주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12월 24일 “한일관계를 개선하고 싶다”고 밝혔고 문재인 대통령도 “멀어질 사이 아니다”라고 화답했다.

중국 쓰촨성 청두 샹그릴라호텔에서 이뤄진 두 사람의 정상회담은 지난 6월 일본의 한국 수출규제 이후 첫 공식 자리다.  

아베 총리는 정상회담 모두발언에서 “일한 양국은 서로에게 중요한 이웃”이라며 “중요한 일한 관계를 개선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 문제를 비롯해 안전 보장에 관한 문제는 일본과 한국, 그리고 일본, 한국, 미국 간의 공조가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방콕에서의 만남에서 일본과 한국 두 양국 관계 현안을 대화를 통해 해결할 수 있다는 점을 재확인했다”며 “그에 따라 현재 양국 간에 현안 해결을 위한 협의가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양국 머리를 맞대 지혜로운 해결 방안을 조속히 도출하길 바란다”며 “잠시 불편함이 있어도 결코 멀어질 수 있는 사이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평화에도 (일본이) 함께하기를 바란다”며 “오늘 (회담이) 양국 간 희망의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희망했다.
[ 유승철 기자 (phototimesnews@gmail.com) ]
유승철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hototimesnews@gmail.com
포토타임즈(www.phototimes.org) - copyright ⓒ 포토타임즈.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제호:포토타임즈 (http://phototimes.org) | 등록번호 : 대구 아00078 (등록일 : 2012. 02. 01)| | 발행인/편집인 : 유승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승철
      주소: 대구광역시 서구 달구벌대로 1911 6F 사업자번호:502-46-37205 대표전화 : 053-253-5855 FAX : 053-289-6867 | phototimesnews@gmail.com
      Copyright ⓒ 2012 phototimes.org All right reserved.
      포토타임즈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