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09.16 18:51 |
[리우 올림픽] 리듬체조 요정 손연재, 행복한 4위
2016/08/22 17:39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IMG_4284.jpg
 
IMG_4286.jpg
 
IMG_4289.jpg
 
IMG_4294.jpg
 
IMG_4303.jpg
 
IMG_4310.jpg
 
IMG_4311.jpg
 
IMG_4313.jpg
 
IMG_4314.jpg
 
IMG_4315.jpg
 
IMG_4335.jpg
 
리우 올림픽이 마지막이라고 몇 차례 언급했던 리듬체조 요정 손연재는 마지막 연기를 끝내고 홀가분한 마음으로 손가락으로 하트를 그리며 활짝 웃었다.
 
결과는 종합 4...
 
모든 걸 내려놓고 도망가고 싶었다는 손연재.
 
"후회 없이, 악착같이 포기하지 않겠다. 내가 노력한 만큼만 결과가 나온다면, 또 그간의 준비를 한껏 펼칠 수 있다면 기뻐서 울컥할 것 같다"라는 소감에서 그간 리듬체조 요정 손연재의 피땀 흘린 노력을 엿볼 수가 있었다.
손연재는 지난 6년간 러시아 사람처럼 살았다.
엘레나 코치 밑에서 혹독하게 훈련을 하였다. 코치가 너무나 미웠고 이제 더이상 보지 말자고 다툴 만큼...
 
그러나
결과는 세계 선수권 32등에서 리우 올림픽 4위로 만들어 주신 고마운 분이다.
 
어릴 적 일기장에 '세상에서 다섯 손가락 안에 드는 선수가 되자'던 그 꿈을 이루었다는 마음이었을까 자신을 100점 만점을 주고 싶다는 손연재의 얼굴에서 이제 큰 짐을 내려놓았다는 안도의 마음과 후련함을 엿볼 수가 있었다.

[ 유승철 기자 (phototimesnews@gmail.com) ]
유승철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hototimesnews@gmail.com
포토타임즈(www.phototimes.org) - copyright ⓒ 포토타임즈.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제호:포토타임즈 (http://phototimes.org) | 등록번호 : 대구 아00078 (등록일 : 2012. 02. 01)| | 발행인/편집인 : 유승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승철
    주소: 대구광역시 서구 달구벌대로 1911 6F 사업자번호:502-46-37205 대표전화 : 053-253-5855 FAX : 053-289-6867 | phototimesnews@gmail.com
    Copyright ⓒ 2012 phototimes.org All right reserved.
    포토타임즈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